AM ART + DESIGN SCHOOL     English     中文     (855) 466-2783    
ABOUT  
SERVICES  
RESOURCES   
RESULTS  
FREE CONSULTATION
SEMINAR & EVENTS
JOB OPPORTUNITY
FAQ
CONTACT
STUDENT LOGIN


NEWS

  Views: 75 07/06/19
[News] [7/1/19] 대입 스캔들 여파 비중 더 커질 에세이·추천서 준비 더 공들여야 - 지나 김 어드미션 매스터즈 대표 인터뷰 기사
[미주한국일보] 대입 스캔들 여파 비중 더 커질 에세이·추천서 준비 더 공들여야 
2019-07-01 (월) 이해광 기자


"준비 안된 SAT 응시 금물… 최대 3회 적당, AP 과목 자신의 능력 벗어난 수강은 욕심"



지나 김 <어드미션매스터즈>


긴 여름방학.이 중요한 이유는 다가올 새 학년 새 학기를 준비해야 하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그런만큼 새 학기전반에 대한 학습 계획과 전략이 필수다. 어떤 부분에 더 중점을 둬야 하는지, 어떤 부분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지 등에 대해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한인 학부모들과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한인 아카데미 관계자들이 조언하는 새 학기 준비요령을 시리즈로 게재한다. 

“고등학생들에게 긴 여름방학은 대입을 준비 할 매우 중요한 시간입니다. 미리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놓지 않으면 아까운 시간들을 낭비하거나 효과적으로 사용하지 못해 새 학기 학습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어드미션 매스터스의 지나 김 대표는 “여름방학을 어떻게 보냈느냐가 새 학기 학업생활의 성패를 가를 수 있다고 강조했다. 


12학년생이 되는 학생들에겐 여름방학 중 캠퍼스 투어, 에세이 작성, 지원서 준비 등에 전념하고 그동안 했던 과외활동들도 계속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특히 에”세이 작성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 에세이의 경우 하루아침에 완성되는 것이 아니고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 초 불거진 대형 입시 스캔들도 내년 입학 전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 대학들이 에세이와 인터뷰, 추천서의 비중을 높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 부분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입니다.”

12학년이 아닌 다른 고등학생들은 새 학기 준비를 어떻게 해야 할까.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수업과 성적(GPA)입니다. 수업 준비는 예·복습이 필수인데 특히 새 학기에 배울 과목을 예습하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는 11학년이 되는 학생들은 더 더욱 GPA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왜냐하면 지원서를 제출할 때 기록되는 성적이 11학년 때까지이기 때문이다. 그동안의 성적을 철저히 리뷰하고 11학년 때 어떻게 이를 향상시켜야 할지 고민해야 하는 이유다.

AP 같은 도전적 과목 수강에 대해서는 “무조건 많이 듣는 것만이 좋은 것은 아니다”라며 “절대 자신의 능력을 넘어서는 수강은 피해야 GPA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최근 한인학생을 비롯 SAT에 응시하는 학년이 갈수록 낮아지는 것에 대해서는 “아무리 의욕이 앞서도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는 절대 시험을 치르지 말라”고 말했다. 

“맛보기라고 말하는 학부모들도 있는데, 남들이 언제 시험을 치르든 신경 쓰지 말고 차분하게 준비해 어느 정도 실력이 됐을 때 응시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또 너무 많이 응시하는 것 보다 한 번 치른 결과를 분석해 약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공부한 뒤 재응시하는 것이 현명한 전략”이라고 전했다.


그는 SAT는 최대 3회가 적당하다며 자신이 원하는 대학의 점수와 비교해서 어느 정도 부합되면 더 이상 매달리지 말고 지원서와 에세이 준비에 최선을 다하는 게 좋은 전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주요 대학들이 잇달아 발표한 SAT 역경점수제에 대해서는 일반 학생들이 특별히 해야 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들고 많은 전문가들도 비슷한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무 계획 없이 방학을 보내는 학생이라도 아직 한 달 이상 시간이 남았다는 점에서 현재 자신에게 중요하고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살펴보고 지금이라도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라고 말했다.

(855)466-2783, www.theadmissionmasters.com 


<이해광 기자>
List   

Image 01 Image 02 Image 03 Image 04 Image 05 Image 06 Image 07
COPYRIGHT © 2019 ADMISSION MASTERS All RIGHTS RESERVE